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北 신규 유열자 26만여명…누적 200만 명 넘어”

입력 2022-05-20 07:20업데이트 2022-05-20 07: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김정은 당 총비서의 약국 현지지도를 ‘진정한 사랑’이라고 표현하며 “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에 따라 약품 보장 전투에 진입한 조선인민군 군의부문(의료부문)의 전투원들도, 그들과 함께 주민들에게 은정 어린 의약품들을 안겨주는 판매원들도 격정을 금치 못한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누적 유열자 수가 2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지난 18일 오후 6시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6만3370여명의 신규 유열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유열자 중 완쾌된 인원은 24만 8720여명이며 사망자 수는 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말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발생한 누적 유열자 수는 224만1610여명이다. 북한이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공개한지 8일 만이다. 이 가운데 148만6730여명은 완쾌됐으며, 75만481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누적 사망자 수는 65명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발표하는 발열자 통계치에는 코로나가 아닌 발열, 수인성전염병도 상당수 포함돼있다”며 “북한이 매일 발열자 수를 발표하는 건 외부에 대외지원을 호소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민심 통제·관리를 위해 수치를 발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