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흥남철수 영웅’ 로버트 러니 제독 추모 “오래도록 기억”

입력 2022-03-18 14:19업데이트 2022-03-18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6·25전쟁 당시 흥남철수작전에 참여해 수많은 피란민의 목숨을 구한 로버트 러니 미 해군 예비역 제독의 별세에 “죽음을 애도하며 슬픔에 잠겨있을 가족들과 전우들께 위로를 전한다”고 추모했다.

18일 문 대통령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흥남철수작전 영웅 로버트 러니 미 해군 제독의 별세 소식을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러니 제독은 화물선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일등항해사로 흥남철수작전에 참여했다. 1950년 12월 23일 빅토리호는 갑판과 화물칸까지 가득 채운 무려 1만4000여 명의 피란민을 구해냈고, 12월 25일 거제도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항해 중 5명의 아기가 선상에서 태어나기도 했다. 빅토리호의 그 항해가 위대한 ‘크리스마스 기적’이라고 불리는 이유”라며 “그 이야기는 공지영 작가의 소설 ‘높고 푸른 사다리’와 영화 ‘국제시장’에서 자세하게 묘사돼 있다. 한국전쟁의 비극에서 가장 인도적인 희망이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참전용사의 희생으로 맺어진 혈맹이며, 그 바탕에는 우리 국민의 굳건한 믿음이 있다”며 “위급한 긴급철수작전에서 많은 민간인 피란민까지 구해낸 빅토리호의 헌신적 행동은 우리 국민과 전 세계인에게 큰 감동을 줬다. 제 부모님도 그때 함께 피란 올 수 있었으니, 개인적으로도 깊이 감사드려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7년 6월 워싱턴 ‘장진호 전투 기념비’에서 제독님을 뵌 것이 마지막이 됐다. 우리 국민에게 보내주신 경애심을 깊이 간직하고, 제독님의 이름을 국민들과 함께 오래도록 기억하겠다. 영면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10일 별세한 로버트 러니 미국 해군 예비역 제독(소장). 고인은 1950년 12월 미 화물선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일등항해사로 흥남철수작전에 참여했다. 국가보훈처 제공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