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국민의힘 “민주당, 31일 오후 7시 1대1 토론 수용하라”

입력 2022-01-28 10:12업데이트 2022-01-28 10: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은 28일 설 연휴 대선 후보 토론과 관련해 “4자토론 커튼 뒤에 이재명 후보는 숨지마시라”며 “민주당은 즉각 31일 오후 7시 1대1 토론을 수용하시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4자토론을 끌어들여 양자토론을 회피하지 마시라”며 이같이 밝혔다.

성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작년 11월8일, 12월20일, 28일, 그리고 올해 1월3일 등 양자토론을 하자고 수없이 주장했다”며 “이에 우리 윤석열 후보가 응답해 양당은 1대1 양자토론을 합의했고, 실행하기로 약속했다. 민주당은 합의 정신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법원의 판단은 초청의 주최가 방송사일 경우 공직선거법 82조의 정신을 살려 소수정당을 참여시키라는 것이다. 즉, 양당이 주최할 경우 양자토론이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양당이 합의정신을 살려, 법정토론 3회 외에 1대1 토론을 하는 것이 국민요구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31일 양자토론과 다자토론을 같이 하자는 것은 각당 후보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토론을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금일 11시, 1대1토론 실무협상을 위해 만날 것을 민주당 박주민 단장께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1대1 토론이 열릴 경우 많은 방송사와 유투버 등의 실황중계를 통해 시청하실 수 있다”며 “더 많은 매체를 통해 더 효율적으로 토론을 접하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