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박정희, 경상도 집중투자하고 전라도는 일부 소외시켜”

입력 2022-01-27 19:40업데이트 2022-01-27 19: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광주공항에서 군공항 이전 등 광주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2022.01.27.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3살 때 공장에 가보니 이상하게 관리자는 다 경상도 사람, 밑에 말단 노동자는 다 전라도 사람이더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27일 광주 동구 충장로우체국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박정희 정권이 자기 통치 구도를 안전하게 만든다고 경상도에 집중 투자하고 전라도는 일부 소외시켜 싸움시킨 결과란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경북 안동 사람인데 성남 공장에 초등학교 마치고 취직했다”며 “어린 마음에 ‘나는 왜 경상도인데 관리자가 아니지’ 이런 황당한 생각을 했을 정도로 차이가 많았다”고 말했다.

또 이 후보는 “제가 80년 5월에는 오리엔트 시계공장을 다녔는데 그때 우리한테 유행이 있었다. 광주 욕하는 것”이라며 “언론에서 나쁜 사람이라고 욕하니까 ‘나쁜 사람인가보다’하고 알량한 정의감으로 같이 욕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완전히 반대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그 사실을 알고 난 다음에 얼마나 수치스러웠겠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나”라며 “속아서 산 인생이 억울하기도 하고, 다시는 다른 사람들이 속아 기득권자의 부당한 이익을 위해 가난하고 힘든 사람끼리 싸우지 않게 하겠다고 공적인 삶을 살겠다고 다짐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결국 판검사 발령 안 받고 인권변호사로 시민운동가의 길을 걷다가 여기까지 왔다”며 “개인적 영달을 꿈꾸며 잘 먹고 잘살아야지 생각하다가 갑자기 180도로 바꾸게 한 게 바로 광주 5·18민주화운동이었다. 그래서 광주는 저에게 사회적 어머니”라고 강조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