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건희 “조민, 부모 잘못 만나”…조국 “기가 막혀”

입력 2022-01-25 14:23업데이트 2022-01-25 14: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동아일보 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의 녹취를 언급하며 “기가 막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KBS는 25일 김 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대화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해 발언한 부분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이 당당히 내려왔으면 딸도 멀쩡했을 것”, “(조 전 장관 딸)조민이 무슨 잘못이야, 부모 잘못 만났다”, “남편(윤석열), 이 정권을 구하려다가 배신당해서 진짜 죽을 뻔했다” 등 김 씨의 발언 세 가지를 지적하며 반발했다.

우선 첫 번째 발언에 대해서 그는 “조국이 장관을 하지 않고 내려왔다면 가족 수사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뜻으로, 수사의 정치적 의도를 자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발언은 “노무현과 문재인을 갈라 치고, 조국과 유시민/김어준을 갈라 치더니, 이제 부모와 딸을 이간질한다. 정치에 관심이 없다는 분이 참으로 영악하다”고 평했다.

마지막 세 번째 발언에 대해선 “조국 수사 외 윤석열 검찰이 벌인 울산 사건 수사, 원전 수사, 김학의 출금 관련자 수사 등이 문재인 정권을 구하기 위한 수사였단 말인가. ‘이장폐천’(以掌蔽天,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이다”고 비판했다.

앞서 KBS가 공개한 녹취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8월 30일 자신이 대표로 있는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 이 씨를 초청해 강의를 진행했다. 이날 김 씨는 강의 중후반부에 나타나 30여 분간 대화를 주도했다.

김 씨는 조국 사태에 대해 “객관적으로 조국 장관이 말을 잘못했다고 본다”며 “그냥 양심 있게 당당히 내려오고 얼마든지 나올 수 있고 딸도 멀쩡하고. 나는 딸 저렇게 고생(하는 것)을 보면 속상하더라”고 했다.

이어 “쟤(조민 씨)가 뭔 잘못이야. 부모 잘못 만난 거다. 처음엔 부모 잘 만난 줄 알았지. 잘못 만났잖나. 애들한테 그게 무슨 짓이야”라고 덧붙였다.

이후 윤 후보가 검찰 시절 조 전 장관 일가를 수사한 것에 관해 “우리 남편(윤 후보) 진짜 죽을 뻔했다. 이 정권(문재인 정권)을 구하려다 배신당해서 이렇게 된 것”이라며 “그 사실을 일반인들은 모르니까 ‘윤석열 저거 완전히 가족을 도륙하고 탈탈 털고’ 이런 스토리가 나오는 거지. 이 세상이라고 하는 것은 그렇지가 않다. 어떻게 남의 가족을 탈탈 터나”라고 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