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호중 “김건희, 국회·수사·선거 농단…‘왕(王)순실 시대’ 없어야”

입력 2022-01-25 10:54업데이트 2022-01-25 10: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2022.1.25/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겨냥해 “‘최순실 국정농단이 우스운 김건희 ’3대 농단‘의 실체가 드러났다. 윤석열 사단의 실소유주는 김씨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항간에는 ’윤찍김‘, 윤 후보를 찍으면 김씨가 대통령이 된다는 말이 떠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김씨는 녹취록에서 윤 후보의 장모와 소송전을 벌이던 정대택씨의 국감 증인 채택 취소를 두고 ’우리가 취소시켰다‘고 말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국회 권력을 사유화한 국회 농단”이라며 “제1야당이 김씨의 하수인 역할을 한 셈인데 정말 충격적이고 수치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둘째는 수사 농단이다. ’한동훈(사법연수원 부원장)하고 자주 연락한다‘, ’대신 전달해주겠다‘고 한 발언에서는 (김씨가) 검찰 내부에도 깊숙이 관여한 것을 알 수 있다”며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본인이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행동했다. 선거 농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속의 힘에 이끌려 선거 캠프를 좌지우지하는, 최순실씨를 뛰어넘는 ’왕순실‘ 시대가 나오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며 “김씨는 ’일반인은 바보‘라고 했는데 ’가난하고 못 배우면 자유를 모른다‘는 윤 후보의 인식과 오십보백보다. 특권의식까지 부창부수”라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신속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위해서는 효율적이고 압축적인 (국회의) 심사가 있어야 한다”며 “그러려면 추경에 관한 대선 후보들의 참여와 협조가 절실하기 때문에 이재명 후보는 대선 후보 간 재원 마련 토론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러나 이번에도 윤 후보는 토론을 거부했다”며 “’추경 찬성‘ 4글자만 뒤로 던졌다. 대선이 ’OX 퀴즈‘도 아니고 참 무책임하다”며 “참석하든 반대하든 자신의 입장과 그 이유를 국민께 설명해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윤 후보가 대북 선제타격론을 주장한 데 대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이승만식 멸공을 외치나”라며 “냉전 인식에 아직도 사로잡혀서 분단상황을 정쟁으로 끌고 오려는 모습이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