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임종석 “文 마지막 해외순방 함께 해 행복…‘친구 삼는 외교’ 감동”

입력 2022-01-21 17:25업데이트 2022-01-21 17: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랍에미리트(UAE)와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왕실공항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출발하기 위해 공군 1호기로 향하며 환송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뒷줄 왼쪽 첫번째 임종석 전 비서실장 모습이 보인다. (청와대 제공) 2022.1.18/뉴스1
문재인 정부 첫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임종석 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마지막 해외순방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마음이 짠했다며 문 대통령을 칭송했다.

지난 15일부터 6박 8일간 문 대통령의 중동 순방길을 수행했던 임 전 실장은 21일, SNS를 통해 “오랜만에 대통령님과 여러 일정을 함께 한 뒤 이제 집으로 돌아간다”고 귀국사실을 알렸다.

임 전 실장은 “처음 뵈었을 때 그 모습 그대로 대통령은 진지하게 성실하게 담백하게 쉬지 않고 일을 하셨고 다음 시간을 걱정하고 있었다”며 문 대통령이 지난 5년간 한결같았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대통령은 (외국 지도자를 만났을 때도) 물건을 팔기보다는 친구가 되고자 했다”며 “그것이 문재인의 진심 외교, 동반자 외교다”고 강조했다.

이런 자세를 가진 문 대통령이기에 “무척 추운 가운데 야외에서 진행된 사우디 아라비아 다리아 유적지 행사 때 대통령은 그들이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들을 보고 듣고 하나하나 묻는 정성을 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모습을 옆에서 보고 있자니 애달픈 마음이 들었다”며 대통령의 진정성에 눈물이 핑 돌았다고 했다.

이어 임 전 실장은 이런 문 대통령에 대해 UAE 모하메드 왕세자, 칼둔 행정청장이 존경과 찬사를 보낼 때 “애국자가 된 듯 가슴 속에 뜨거운 것이 일렁였다”며 “이런 대통령을 모실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문 대통령의 마지막 해외순방을 함께 한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