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꼼수 연임’ 논란 조해주 사직서 제출…“선관위 완벽히 떠난다”

입력 2022-01-21 13:56업데이트 2022-01-21 14: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임명 당시 ‘친여 성향’ 논란을 빚은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12일 오후 경기 과천 중앙선관위에서 열린 ‘2022 주요업무계획 회의’에서 퇴임을 앞두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2/뉴스1 ⓒ News1
‘꼼수 임기 연장’ 논란에 휩싸인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완벽하게 위원회를 떠난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21일 조 위원은 내부 전산망을 통해 ‘후배들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글을 올리며 “임명권자(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위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것으로 저와 관련된 모든 상황이 종료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오는 24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던 조 위원은 최근 사의를 표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반려했다. 이에 따라 조 위원은 상임위원에서 비상임 위원으로 전환해 3년 더 선관위원직을 유지하게 됐다.

이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0일 “선거를 진행하는 감독과 심판에 여당 성향을 가득 채우고 야당 추천 인사는 여당이 허가하기 전까지 선관위에 못 들어간다며 원천 배제하는 작태는 부정선거를 위한 테러”라고 비판했다.

조 위원은 “작년 7월 상임위원 임기를 3개월 당겨 그만두고자 사표를 제출했다”며 “대선을 목전에 두고 후임 상임위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는 과정에서 정당 간 정쟁이 야기돼 절차가 지체되면 후임 위원 임명과 상임위원 호선 절차에 차질을 불러오고 위원회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나 야당과 일부 언론은 ‘인사 알박기’ 등 프레임을 걸어 의혹을 제기함에 따라 임명권자께서 남은 임기를 채우라고 반려하셨다”며 “그때 수리됐더라면 오늘과 같은 사태는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위원은 “일부 야당과 언론의 정치적인 비난과 공격을 견딜 수 있으나 위원회가 짊어져야 할 편향성 시비와 이로 인해 받을 후배님들의 아픔과 호소를 외면할 수 없다”며 “모든 것이 저의 부덕에서 초래된 것”이라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