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찍으면 너 때문” 친문 비판에…현근택 “실수” 사과

입력 2022-01-20 17:15업데이트 2022-01-20 17: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근택 대변인은 20일 트위터에 “실수를 인정한다”며 “제가 ‘제작자가 동일합니다(더레프트)’라고 한 것은 이정렬 글을 보고 한 것이다. 이정렬 전 판사가 운영하는 계정으로 알았지만 다른 사람이 이정렬 명의로 운영하는 계정이라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고 사과했다.

이는 앞서 현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이자 정치 포스터로 유명한 ‘더레프트’가 제작했다고 비판한 포스터 이미지가 더레프트의 것이 아님이 밝혀진데 따른 것이다.

현 대변인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3장의 이미지를 게시했다. 그 중에 ‘김정숙 여사님과 결이 같은 분 김건희 여사님, 문파는 이런 영부인을 원했다’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에 대해 더레프트는 “정체불명의 사칭 계정이 만든 것이다. 공당의 정치인, 대변인이라는 직책에 있는 자가 사실관계를 확인도 하지 않고 개인을 상대로 악의적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더레프트는 또 ‘윤석열 찍으면 현근택 너 때문인 줄 알아라. 굿바이 이재명’ 등의 문구가 적힌 포스터도 배포했고 결국 현 대변인은 사과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