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권영세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걸맞은 행동해야”…홍준표 겨냥?

입력 2022-01-20 10:08업데이트 2022-01-20 11: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洪 재보궐 공천 종로에 최재형 제안”…원팀 삐끗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본부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 본부장은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해산 조치는 윤 후보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0일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이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지금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얼마 전 이미 당의 모든 분들이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할 때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 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일 그렇지 못한 채 후퇴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의 자격은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이러한 권 본부장의 발언을 두고 당 일각에서는 전날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비공개 만찬 회동과 관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홍 의원은 전날 선대본부 상임고문 합류 조건으로 윤 후보에게 국정 운영 능력 담보 조치, 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 등 2가지를 제시했다. 특히 3월 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대구 중남구에는 자신과 가까운 인사의 공천을 윤 후보에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본부장은 회의 후 ‘홍 의원을 겨냥한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부분에는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회의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공익감사 청구를 감사원이 각하한 것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권 본부장은 “감사원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권력의 허수아비 노릇을 하고 있다”며 “모든 증거들이 드러나고 또 이런 증거들이 모두 몸통인 ‘그분’을 지목하는데 지금이라도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은 더 이상 시간 끌기 하지 말고 양당 합의로 진짜 특검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