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진중권 “김건희 통화서 문제될 부분? ‘안희정 불쌍’ 딱 하나”

입력 2022-01-19 10:37업데이트 2022-01-19 10: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재명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 중에 “안희정 불쌍하다”는 대목이 유일한 문제라고 평가했다.

18일 진 전 교수는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김 씨의 통화 내용 중 공익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은 ‘안희정 불쌍하다. 나와 남편은 안희정 편이다’라고 말한 것 딱 하나라고 본다”며 “아무리 사적인 대화라고 하더라도 사석에서 해선 안 될 이야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함께 라디오에 출연한 윤희석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상임공보특보에게 “김 씨가 다시 사과할 계획을 갖고 있느냐”고 물었다.

윤 특보는 “이미 사과를 했다. 방송에도 나오는데 우리는 입장문을 냈다”며 “(김 씨가) ‘여권 진보 인사들 비판 과정에서 부적절한 말을 해서 너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고, 윤 후보도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다시 말씀드리면, 그런 인식을 사적이라고 하더라도 드러냈다는 점에 대해서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어 진 전 교수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피해자) 김지은 씨가 또다시 사과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시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윤 특보는 “그건 제가 당사자가 아니라서 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16일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김건희 씨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모 기자의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통화에서 김 씨는 “난 솔직히 안희정이 불쌍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하거나,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고 했다. 김 씨는 이 같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방송 후 김지은 씨는 한국성폭력상담서를 통해 낸 성명에서 “생각 없이 내뱉은 말이 2차 가해 씨앗이 된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