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안철수 “李-尹 양자토론, 공정하지 않아…법적 조치 취할 것”

입력 2022-01-18 17:41업데이트 2022-01-18 17: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전남 함평군 대동면 최진석 서강대 명예교수 자택을 찾아 최 교수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1.18/뉴스1 © News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이 추진되는 데 대해 “(토론을 막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전남 함평에서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의 상임선대위원장 합류 사실을 밝힌 후 기자들과 만나 양자토론에 대해 “공정하지 않은 토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 7시간 녹취록과 이 후보 욕설 녹취록 등 최근 선거가 네거티브전으로 전개된 데 대해 “국민들께서 실망이 크실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정말 위기에 빠져있다는 것을 국민들께서 알고 계신다”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이나 4차 산업혁명으로 줄어드는 일자리 문제 해결이 이번 대선의 중요한 토론주제가 돼야 한다”며 “이렇게 중요한 시기에 서로 네거티브만 하고 발목잡기만 하고 있으니 국민들이 얼마나 실망하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네거티브는 그만두고 우리나라를 살릴 수 있는 생존전략, 미래 먹거리에 대한 토론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여야의 추경 협상이 본격화하는 데 대해서는 “1월 추경은 1951년 이후 처음”이라며 “(여러) 상황이 본예산에 반영됐어야 했다. 1월에 추경을 하는 것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여권을 겨냥했다.

이어 “추경을 한다고 하면 지출 구조조정을 통해서 해야 한다. 새롭게 국채를 발행하면 국민들의 빚은 늘어나고 미래세대가 더 어렵게 된다”며 “올해 예산 범위 내에서 사업 구조조정을 통해 돈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