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김건희 발언?…아무리 그래도 무서운 건 이재명”

입력 2022-01-17 16:14업데이트 2022-01-17 16: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7일 여권이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내가 정권 잡으면” 발언을 문제 삼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페이스북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과거 발언을 상기시켰다.

앞서 이날 ‘나꼼수’ 출신의 김용민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정권 잡으면…’ 김건희 발언의 핵심입니다. 윤석열 투표하면 김건희가 당선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자 이 대표는 “아무리 후보자 배우자의 발언을 물고 들어가도, 국민입장에서 가장 무서운 건 이겁니다”라며 이 후보의 과거 트윗글을 링크했다.

이 대표는 “‘기막히겠지만 선생님한테 너무 많이 맞아서 나도 선생님 돼서 애들 때려보겠다고…’이재명 후보가 한 발언입니다. 이재명에 투표하면 이재명이 당선됩니다”라고 받아쳤다.

이 후보는 과거 트위터에 “꿈. 내가 세상에서 가졌던 첫 꿈은 시골 초딩때 가졌던 ‘선생님’이었다. 왜 선생님이 되고싶었냐구요? 기막히겠지만 선생님한테 너무 많이 맞아서 나도 선생님 돼서 애들 때려보겠다고…복수 감정? 꿈은 세월 따라 변하더군요”라고 적은 바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