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기괴한 변절” “배신의 정치”…정의당, 국민의힘 합류 신지예 맹공

입력 2021-12-20 15:32업데이트 2021-12-20 15: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새시대준비위원회에 합류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의 행보에 대해 정의당이 20일 “배신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김창인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아 신 대표가 불과 일주일 전만해도 국민의힘의 N번방 방지법 재개정 주장을 비판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그동안 페미니즘 정치, 녹색 정치를 표방했던 신지예 씨의 기괴한 변절이 놀랍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윤석열 선대위는 ‘문재인 안티팬’들의 집결지가 되고 있다”며 “김종인 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선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까지 모두 ‘문재인 안티팬’들만 모아놓았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신 대표 영입에 대해 “당의 방침과 크게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 역할을 해야한다”고 선을 그은 것에 대해 “국민의힘의 혐오와 차별의 정치를 멈추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하게 밝혔다”며 “신지예 씨의 페미니즘 정치는 이로서 끝난 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 대표의 국민의힘 합류에 대해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는 “아사리판”이라 표현했으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반대 의사를 밝히는 등 당 안팍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