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송영길 “‘100조 손실보상’ 김종인에 4자회동 제안…추경, 얼마든지”

입력 2021-12-08 18:20업데이트 2021-12-08 18: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국시·도당위원장단 연석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1.12.7/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실보상 100조원 지원’을 꺼내놓은 점에 대해 “진정 의사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 방안을 찾기 위해 김 위원장과 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의 4자 회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김 위원장의 100조원 지원 발언에 대한 당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어제오늘 말씀이 아니라 기회가 있을 때마다 김 위원장이 강조한 이야기다. 그런데 이 이야기 역시 이양수 국민의힘 대변인 발표를 보니까 거의 당의 공식 입장이 뒷받침 안 되고 있는, 아무런 뒷받침의 자세가 보이지 않아 대단히 무책임하게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 말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 원내대표와 과연 상의하고 한 것인지 (궁금하다)”며 “저희 입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마찬가지로 소상공인을 두텁게 지원하자는데 취지에 동의한다”며 4자 회동을 제안했다.

그는 “선거용 레토릭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책임있는 공당의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한 말이면 상임선대위원장인 저와 함께 양당 원내대표가 대동해 이런 취지를 구체화하는 방안을 협상할 것을 제안하는 바다”라고 했다.

그는 ‘김종인식 어젠다 선점에 대응할 전략이 있냐’는 말에 “김 위원장 어젠다는 윤 후보와 같이 긴밀하게 체화하지 않은 점이 많아서 허점이 많다. 저희는 국민의힘에 비해서 이 후보와 저와 소통이 긴밀히 잘 되고 있다. 모든 어젠다를 같이 협의하고 윤 원내대표와도 협의하고 있어서 그것이 국민의힘과의 경쟁력 차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은 사실상 김 위원장 개인의 철학인지, 후보 생각인지, 김 원내대표와 당의 생각인지가 불분명하고 불확실하다”며 “저희는 박근혜 대통령 때 2012년 경제민주화를 말하던 김 위원장의 어젠다가 있었고 많은 중도층이 환영했고 박 (당시) 후보가 자기 주장을 하지 않고 따라갔지만 박근혜 정권 수립 이후 경제민주화는 흔적없이 사라졌고 김 위원장도 결과적으로 팽 당했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100조원 지원을 위한 내년 초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가능성에 대해 “야당의 동의에 달려 있다”며 “얼마든지 방안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