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이 우선’ 김부겸 총리, 대학동기와 11인 식사… “깊이 죄송”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2 11:06수정 2021-11-12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2021.11.1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최근 11명이 함께하는 식사에 참석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에 사과했다.

김 총리는 12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경위야 어찌 됐든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들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서 뭐라고 사과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저 자신부터 다시 살피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달 6일 김 총리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 공관에서 대학 동기 등 10명과 오찬을 가졌다는 사실이 알려져 방역수칙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김 총리를 포함해 11명이 모여 10명까지인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을 초과한 것이다.

주요기사
방역을 책임지는 중대본 본부장으로서 국민에 방역수칙 준수를 여러 차례 당부해온 총리였던 만큼 비판 여론도 거세다.

김 총리는 당시 상황에 대해 “지난 주말 친구들과의 만남에서 방역수칙에 정해진 인원을 초과해 식사했다”며 “예정에 없이 함께 온 친구 부인을 그냥 돌아가라고 할 수 없어 동석을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