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음식점 허가총량제? 이재명 ‘아무말 대잔치’ 발동 걸려”

뉴스1 입력 2021-10-28 09:55수정 2021-10-28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8차긴급현안보고에서 이준석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0.25/뉴스1 © News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언급한 ‘음식점 허가총량제’ 구상에 대해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하는 정책, ‘아무말 대잔치’가 드디어 발동 걸리기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난 4년간 경제적으로 말이 안 되는 경제정책을 국민에 내세우고 어용학자를 통해 이론의 허접함을 메꾸며, 왜곡된 통계로 불가능을 가능하다고 내세운 문재인 정부의 경제 무능이 이 후보에게도 계승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단언컨대 이 후보가 제시하는 미래는 문재인 정부의 리메이크 버전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27일)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이 있다. 선량한 국가에 의한 선량한 규제는 필요하다”며 “총량제가 나쁜 것은 아니다.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도 자유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2030 미래세대가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 상황에 조급한 나머지 그들의 표를 얻어보겠다고 주4일제로 유혹하고 자영업자에게는 음식점 허가총량제라는 이상한 제도를 이야기하고 있다”며 “이 후보가 말하는 달콤한 가면을 찢으면 임금삭감과 기업경영 환경 열화로 인한 일자리 감소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음식점 허가총량제 구상을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연결해 불공정 문제가 심화할 것이라고 예견했다.

그는 “신도시 개발지역을 예로 들면 화천대유는 이제 땅, 집만 파는 것이 아니라 목 좋은 곳에 치킨집, 피자집, 중화요리집 영업권도 팔아먹을 수 있게 된다”며 “신도시지역에서 사업을 시작하려는 소상공인들은 매우 높은 권리금을 지급하고 시작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야기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대표는 당 대선 경선 후보 간 설전과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급기야 지지자 간 물리적 충돌이 벌어진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공정 선거’를 당부했다.

그는 “최근 당내에서 당원들의 큰 신뢰를 받는 김기현 원내대표의 이름이 도용돼 광범위하게 괴메시지를 유포된 것은 매우 악의적이고 중대한 잘못”이라며 “당원이나 지지자 간 불필요한 물리적 충돌이나 언어적 자극이 지속되면 선거 이후 시너지 발생이 어렵다”고 각 캠프에 자제를 요청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