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女중령 ‘군무원 성희롱’ 논란…“국방부가 조사 중”

뉴스1 입력 2021-10-26 12:22수정 2021-10-26 12: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남 계룡대 정문에 공군본부 등의 현판이 붙어 있다. 2021.6.4/뉴스1 © News1

국방부가 남성 군무원을 성희롱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공군 여성 장교에 대해 직접 조사에 착수했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사건에 관한 질문에 “지금 국방부에서 조사 중”이라고 답했다.

A중령은 공군본부 법무실에서 근무하던 작년 여름 헬스가 취미인 군무원 B씨에게 ‘가슴이 왜 그렇게 크냐. 모유 수유하느냐’는 등의 발언을 했다는 B씨의 신고로 공군 군사경찰로부터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A중령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