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李 회동, 대장동 수사 가이드라인 주는 것…철회해야”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6 10:04수정 2021-10-26 1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면담을 하는 것과 관련해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게 될 것이고 이재명 후보를 보호하라고 하는 명확한 지시를 사실상 하는 것과 다름없다”라며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이재명 후보는 핵심 혐의자로 돼 있고, 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저희들이 고소, 고발도 해 놓은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단군 이래 최대의 개발 비리 의혹사건의 중심에 있는 사람을 대통령이 만나서 격려하거나 서로 환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그에 대해 철회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이어 “(면담에서) 대장동에 대한 언급을 하면 그건 완전한 불법이 될 것”이라며 “언급을 하지 않더라도 만나는 것 자체가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민주당이 ‘김기현 토착토건비리 진상규명 TF’를 가동한 것에 대해선 “정치를 한 20년 가까이 했는데 상대 원내대표에 대해 특위를 만든다는 걸 처음 봤다”라며 “그냥 고마운 일이고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얼마든지 수사하는 것 좋고, 찬성하는데 그 대신 조건이 있다”라며 “이재명 후보 특검받아라. 같이 특검받자. 자꾸 비겁하게 도망을 가나”라고 응수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의 대장동 수사를 ‘수사 쇼’라고 비판하며 특검을 재차 주장했다. 그는 “지금 매우 편향된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이 객관적 증거에서 다 드러나고 있다”며 “그러니까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수사할 수 있는 사람을 책임자로 세워서 수사하자는 건데 왜 도망가고 회피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