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컨벤션 효과 없자…野후보 선출시점에 선대위 출범 추진

허동준 기자 입력 2021-10-18 16:03수정 2021-10-18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다음주 초 경기도지사직을 내려놓고 본격적인 대선 행보를 시작한다. 민주당이 대선 후보를 확정짓고도 컨벤션(전당대회)이 아닌 ‘역(逆)벤션’ 효과만 얻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당 지도부는 다음달 초 국민의힘 후보 선출 시점에 맞춰 당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18일 민주당 등에 따르면 이 후보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까지 마무리한 뒤 다음주 초 경 지사직에서 사퇴할 전망이다. 이 후보는 이날 행전안전위원회 국감에서 사퇴 시점을 묻는 질문에 “국감을 마무리한 뒤 적절한 절차를 거쳐 정하겠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사퇴 직후 대선 예비 후보 등록을 하고 대선 후보로서의 일정을 본격 소화할 예정이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당 지도부에서도 하루빨리 지사직 사퇴를 권유하고 있는 만큼 사퇴 작업을 끝내는 즉시 최대한 빨리 대선 후보로 행보를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가 예비 후보 등록을 마치는 대로 민주당도 선대위를 꾸릴 예정이다. 당 내에선 국민의힘 후보 선출(11월 5일) 시기에 맞춰 10월 말~11월 초 선대위를 꾸리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컨벤션 효과를 누리는 동시에 국민의힘의 컨벤션 효과를 일부 상쇄한다는 것.

선대위 출범에 앞서 이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의 만남을 성사시켜 ‘원팀’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목소리도 본격 나오고 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이 후보가) 예비등록을 한 뒤 정식 후보로 이 전 대표를 찾아가야 한다. 그게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이 전 대표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 문제도 잘 풀리지 않을까 싶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주요기사
경선 이후 해단한 ‘이재명 캠프’도 당 일정에 발 맞춰 재정비 작업에 들어갔다. 경선 캠프 사무실로 사용했던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극동VIP 빌딩에선 대부분 철수한 상태로, 11월 초 국회 앞 용산빌딩으로 이전해 대선 캠프를 꾸린다는 목표다. 용산빌딩은 과거 2007년 이명박 후보 캠프 사무실이 있었던 곳으로 ‘선거 명당’으로 꼽힌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이 건물에 캠프를 꾸렸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