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측, ‘삿대질 논란’ 일축 “유승민이 손 뿌리쳐”

입력 2021-10-07 08:43업데이트 2021-10-07 08: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 5일 예비후보 6차 TV토론을 마친 뒤 벌어진 충돌과 관련해 유승민 캠프 측이 가짜뉴스를 살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캠프는 7일 이른 아침 공보실 입장문을 통해 “윤 후보는 토론회가 끝난 직후 무대 위에서 모든 경선후보들을 찾아가 일일이 악수를 건넸고, 유 후보에게도 웃으며 ‘선배님,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악수를 하며 ‘아까 얘기 나온 정법은 그 분 유튜브 동영상을 한 번 보시면 어떤 사람인지 잘 알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며 “이에 유 후보는 좀 당황한듯 악수하던 손을 뿌리치고 황급히 퇴장했다. 이것이 토론회 직후 있었던 상황의 전부다”고 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어 “당시 윤 후보는 방송 마이크를 벗지 않은 상태였으므로 이 모든 상황이 녹음돼 있을 것이니 확인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당시 주위에 다른 후보들이 다 있는 상황이었으로 유 후보측의 주장과 같은 격한 상황이 일어났다면 모두 보았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체 언제 윤 후보가 유 후보에게 삿대질을 하거나 가슴팍을 밀었다는 것인가. 또 언제 윤 후보가 유 후보의 대기실을 방문해서 항의했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앞서 일부 언론에서는 윤 전 총장이 유 전 의원의 대기실을 찾아 손가락질을 하며 가슴팍을 밀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윤석열 캠프는 이어 “윤 후보는 토론 과정에서 상대로부터 불편한 말을 듣더라도 토론을 마치면 늘 반갑게 인사를 드리고 나왔으며 누구에게도 토론 내용을 가지고 항의한 적도 없고 그럴 아무런 이유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후보 측이 하는 걸 보면 사과하지 않을 것은 뻔하고 기대하지도 않는다. 그러나 이제 국민들께 부끄러운 일 좀 그만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