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기도, 기본소득 홍보에 혈세 34억…도 예산이 현금인출기냐”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8-03 16:11수정 2021-08-03 1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기본소득 광고를 위해 경기도 예산을 동원했다고 주장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이 지사가 공약이행률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정(道政)의 문제점을 부각시키겠다는 의도다.

이 전 대표 캠프 박래용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경기도청이 기본소득 홍보에 쏟아 부은 돈이 현재까지 광고횟수 808회, 총 33억 9400만 원”이라며 “대선 후보로 나선 지사의 일개 공약을 홍보하는데 경기도가 그동안 쏟아 부은 돈을 보면 벌어진 입을 다물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신기루 같은 기본소득 홍보에 앞으로 얼마나 더 도민의 혈세가 들어갈지 모른다”며 “경기도 예산은 이 지사의 현금자동인출기가 아니다. 그 돈, 채워 넣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의 경기도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서도 “경기도 예산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성토한 바 있다.

이 전 대표 측은 경기북도 설치에 대한 ‘끝장 토론’도 제안하며 이 지사 텃밭인 경기도 표심을 겨냥한 승부수도 던졌다. 이 전 대표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형식도, 참석 대상도 관계없다”며 “경기 북부지역 주민을 위한 경기북도 설치를 끝장 토론을 통해 결정하자”고 했다. 배 대변인은 “이 지사가 계속 반대 입장을 펴는 가운데 정작 이 지사 캠프에 참여하는 의원들이 최근 발족한 국회 경기북도 설치추진단에 참여하고 있다”며 “이 분들의 진심은 과연 무엇인지 궁금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지난달 말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이라는 구호로 경기 북부 시민에게 기대를 품게 했던 이 지사는 계속되는 경기 남부 위주의 행정으로 경기 북부 시민에게 신뢰감을 잃은 지 오래”라며 경기북도 설치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어 4일 열리는 TV토론에서도 관련 공방이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홍보비 논란에 대해 이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기도는 중앙 정부, 다른 광역시·도와 동일하게 정책 홍보를 한다”며 “경기도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1인당 홍보비가 끝에서 두 번째로 적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 측은 또 이 전 대표 측이 전날 “도민 혈세를 선거 운동을 위한 주유비 등으로 쓴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터무니 없는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이 지사는 공무 일정 이외의 비용은 전액 정치자금으로 집행하고 있다”며 “경기도민의 혈세는 단 한 푼도 사용하지 않았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지현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