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검찰 이광철 민정비서관 기소에 靑 “별도 입장 없다”

입력 2021-07-01 15:26업데이트 2021-07-01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철희 인사 공동책임' 의미 관련…"방송 내용으로 갈음"
"7대 배제 원칙 →8대 확대 계획?…차차 준비하겠다"
청와대는 1일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기소한 것과 관련해 “별도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이 비서관 기소에 관한 청와대의 입장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앞서 수원지검은 이날 이 비서관을 직권남용권리방해 협의로 서울중앙지법에 불구속 기소했다.

이 비서관은 2019년 3월22일 김 전 차관이 출국을 시도한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과 이규원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 사이를 조율하며 불법 출금 과정 전반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철희 정무수석이 김외숙 인사수석 책임론과 관련해 추천·검증·판단 영역에 있는 사람들의 공동책임이라고 언급한 것의 구체적인 의미에 대해 “이 수석의 방송 내용으로 갈음하면 될 것 같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기존 청와대가 밝혀 온 공직배제 7대 기준에 더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추가한 내부 인사검증 시스템 보완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에 관해서는 “차차 준비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만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