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尹 X-파일 중독성”…하태경 “전형적 구시대 공작정치”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1 08:09수정 2021-06-21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개장식 겸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며 퇴임 후 첫 공식 행보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이 개장식 자리에 앉아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 News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거론하며 “예상컨대 윤석열은 오래가지 못할것 같다”고 주장했다.

반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전형적 구시대 공작정치”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는 윤석열의 X-파일의 존재를 모른다. 만약 있다면 대략 이런저런 내용이겠거니 짐작은 간다”며 “발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고 했다. 실제 실체보다 상상의 속도가 더 빠르다. 추상화가 정물화보다 더 상상을 자극한다”고 썼다.

또 “실존 유무를 떠나 윤석열의 X-파일이라는 말이 더 중독성이 있는 것이다. 휘발성과 전파력도 짱인 소재다”며 “(윤석열은)의외로 싱겁게 끝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에 반해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장모 평론가가 윤석열 X파일 운운하며 역한 냄새를 피운다”며 “이건 전형적 구시대 공작정치다”고 같은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그는 “장모 씨가 우리당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냈다고 하니 우리당 당원일 가능성이 높다. 국민의힘은 제 2 김대업 공작정치를 결코 묵과해서는 안된다”며 “장모 씨가 당원이라면 즉각 진상조사하여 공작정치의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