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與초선 만나 “檢개혁 방향잡아…추석은 마스크 벗고”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03 16:02수정 2021-06-03 16: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68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정책 토론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좋은 가치를 갖고 있는 진보가 정책뿐 아니라 내부적으로 단합하고 외연을 확장할 때 지지가 만들어진다”며 “그 지지자들과 함께 참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초선의원들과 대화의 장을 만들려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초청하는 게 여의치 않았고 오늘에야 자리 마련하게 됐다”며 “영빈관이 전통을 살리는 문양과 디자인으로 내부 리모델링을 한 후 첫 손님”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초선의원 출신이라는 점에서 동지의식을 느낀다”며 “모처럼 마련된 자리가 소통의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고영인 의원의 대표 발언과 이어진 초선 의원들의 자유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정지원정책, 백신 휴가제, 청년 일자리·주거, 장병 처우 개선, 신재생에너지 정책, 국가균형발전 제도 개선, 남북정상합의 국회 비준을 위한 정부 조치 등을 둘러싼 의견이 오고갔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를 회복하며 나아가 도약의 기회로 삼기위해 우리 정부는 퇴임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선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어 집단면역시기도 당겨질 것이며 접종이 진행될수록 방역상황도 좋아질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이 여름휴가를 잘 즐기고 마스크 벗고 추석을 추석답게 가족들과 만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경제 상황에 대해선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미국도 첨단산업 공급망에서 우리를 최고의 파트너로 생각할 정도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이런 성과가 갑자기 나타난 게 아니라 그간 혁신성장 빅3인 미래차,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헬스를 육성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역대 정부가 하지 못한 검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이 아직 완결된 게 아니나 방향을 잡았고 궁극적으로 완결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포용성 높은 정책으로 인해 코로나를 이기고 더 도약하는 힘이 됐다. 초선의원들이 강한 자신감 가지고 지지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손을 맞잡아달라”며 “초선의원들이 제기한 문제들을 하나하나 마음에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