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靑 전지전능하지 않아…청문회 제도 개선 필요”

뉴시스 입력 2021-05-14 11:10수정 2021-05-14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인준, 野 불참 처리 유감…국정 뒷받침 불가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청와대가 전지전능한 인력과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하는 것도 아니고 있는 조건에서 최선을 다해 검증하는 것이고 그다음에 언론과 국회 등 3자를 통해 검증이 완성된다는 말씀을 (대통령이) 하셨다. 당연히 맞는 말씀”이라며 국회 인사청문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차제에 원내와 상의해서 인사청문회 제도를 능력 검증 청문회와 개인 문제를 분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누가 집권당이 되더라도 동일한 문제에 봉착하기 때문에 야당이 반대한다면 다음 정권부터 적용되는 단서를 달더라도 차제에 청문회가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본회의 인준 표결에 국민의힘이 불참한 것에 대해선 “안타깝고 유감”이라며 “곧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하는데 총리가 국정을 잘 뒷받침해야 하는 면에서 국민도 양해할 것이다. 어제 총리 전화도 받았지만, 야당과도 적극 대화해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배우자 도자기 밀수 의혹이 제기돼 자진 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해수부 내에서 평판이 좋고 능력이 있으나, 도자기 사건이 국민 눈높이에 수용되기 어려운 면이 있다”며 “부부는 경제공동체이기 때문에 상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안타까움이 있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또 그는 전날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예방을 받은 것을 언급하며 “정부가 당연히 (반도체를) 초당적으로 지원해야 하는데, 그런 지원을 받은 삼성이나 하이닉스 같은 반도체가 1·2차 하청업체 납품 단가 후려치기 논란이 나오지 않고 같이 상생할 수 있도록 하청업체들이 충분하고 적정한 이익을 보장받으면서 창조성을 발휘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달라는 말씀을 강력하게 드렸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