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러시아 백신 도입 점검 지시…백신 확보 총력전

뉴스1 입력 2021-04-21 22:07수정 2021-04-22 0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의 도입 가능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전세계가 백신 확보에 나선 가운데 문 대통령도 직접 백신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총력전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스푸트니크 V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예방 백신으로 승인을 받은 백신이다. 올 2월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랜싯’에 임상3상 결과 91.6%에 달하는 예방 효과가 실리면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스푸트니크 V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를 비롯해 아랍에미리트(UAE), 이란, 아르헨티나, 알제리, 헝가리 등 60여개국이다. 유럽연합(EU) 의약품 평가 기구인 유럽의약품청(EMA)도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갔다. 우리나라는 아직 사용승인신청이 들어오지는 않았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차후 상황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스푸트니크 V의 접종 사례, 부작용 여부, 사용신청 등 상황을 점검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