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어준 회당 200만 원” TBS “동의없이 공개불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4 14:24수정 2021-04-14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TBS 교통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가 출연료로 회당 200만 원을 받는다는 야당의 주장과 관련해 TBS 측은 “출연료는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한 언론은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실이 TBS 측에 김 씨의 출연료 확인을 요청하자 “외부 진행자는 관례에 따른 구두 계약으로 별도의 계약서는 없다”며 “출연료는 민감한 개인소득 정보에 해당해 당사자 동의 없이는 공개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TBS 측은 현재 해당 주장 등과 관련해 사실 정정 등에 나설지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의 회당 출연료가 200만 원이라는 주장은 지난해 10월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당시에도 국회와 서울시의회의는 김 씨의 출연료 공개를 요구했으나 현재까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TBS의 제작비 지급 규정에 따르면 진행자에 대한 상한액은 100만 원이다. 김 씨의 출연료가 200만 원이 맞다면 상한액의 2배를 받고있는 것이다. 다만 대표이사의 방침에 따라 사회자 등의 인지도, 전문성, 경력 등을 고려, 상한액을 초과한 제작비를 지급할 수 있다는 예외 규정도 있다.

김 씨는 지난 2016년 9월부터 TBS FM라디오에서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에 방송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을 맡고 있다.

이 방송에 대한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여러 차례 이어지자 지난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2시 현재 26만 5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심도 있게 논의해 접점을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TBS에 대한 서울시 예산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일각의 요구에 대해선 “시청자의 몫”이라며 여론 수렴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TBS는 현재 예산의 70% 이상을 서울시에서 지원받고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