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3년 전 봄날’, 돌아오기 어려울 것” 한미훈련 비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6 06:19수정 2021-03-16 0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편히 자고 싶으면 잠 설칠 일거리 만들지 말 것"
美 바이든 행정부에 첫 입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최측근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반발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3년 전 봄날은 다시 돌아오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북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김 부부장의 담화를 보도했다. 김 부부장은 한미가 8일 시작한 연합훈련을 지적하며 “엄중한 도전장을 간도 크게 내밀었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따라 3년 전 봄날과 같은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에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입장을 천명했다”면서 “이것이 해마다 3월과 8월이면 되살아나는 남쪽 동네의 히스테리적인 전쟁 연습 광기를 염두에 둔 것이며 남북 관계의 마지막 기회로 될 수 있다는 의미심장한 경고였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한미연합훈련의 규모를 축소했다는 우리 군 당국의 설명을 두고선 “참으로 유치하고 철면피하며 어리석은 수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까지 동족을 겨냥한 합동군사연습 자체를 반대했지 연습의 규모나 형식에 대해 논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며 “형식이 이렇게 저렇게 변이되든 동족을 겨냥한 침략 전쟁 연습이라는 본질과 성격은 달라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김 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은 또 다시 온 민족이 지켜보는 앞에서 ‘따뜻한 3월’이 아니라 ‘전쟁의 3월’, ‘위기의 3월’을 선택했다”며 “이런 상대와 마주앉아 그 무엇을 왈가왈부할 것이 없다는 것이 우리가 다시금 확증하게 된 결론”이라고 했다. 이어 “전쟁연습과 대화, 적대와 협력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며 “대남 대화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정리하는 문제를 일정에 올려놓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부부장은 “우리를 적으로 대하는 남조선 당국과는 앞으로 그 어떤 협력이나 교류도 필요 없으므로 금강산국제관광국을 비롯한 관련 기구들도 없애버리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와 행동을 주시할 것이며 감히 더더욱 도발적으로 나온다면 북남 군사분야합의서도 시원스럽게 파기해버리는 특단의 대책까지 예견하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를 향해서도 “대양 건너에서 우리 땅에 화약내를 풍기고 싶어 몸살을 앓고 있는 미국의 새 행정부에도 한 마디 충고한다”며 “앞으로 4년간 발편잠을 자고 싶은 것이 소원이라면 시작부터 멋없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