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제가 후보되면 태풍급 바람…안철수보다 강하다”

뉴스1 입력 2021-02-26 10:18수정 2021-02-26 1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야 할 일, 가야 할 길을 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선거 운동 소회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2.25/뉴스1 © News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26일 “안철수 후보로 야권 단일화 바람보다는 우상호의 반전드라마 바람이 훨씬 더 강하다”고 자부했다.

우 예비후보는 우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 최강시사’에 출연해 “본선에서 부딪힐 때 저는 우상호 인물 경쟁력도 있지만 이러한 소위 컨벤션 효과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우 예비후보는 자신이 열린민주당·시대전환 후보들과 단일화를 통해 범여권 단일후보가 된다면 ‘훨씬 강한’ 본선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가령 지금 상당수 시민은 우상호가 굉장히 불리하다, 이렇게 보고 계신 게 사실 아닙니까. 그렇기 때문에 제가 후보가 된다는 것은 사실 태풍급 바람이 분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자신이 이번 재보궐선거 후보 불출마를 선언한 정의당 지지층 표를 모을 수 있는 적임자라고 자평했다.

우 예비후보는 “정의당 지지층들이 박영선 후보가 나오면 투표를 포기할 가능성이 크다. 거기는 진보적 의제에 민감한 지지층들 아니겠냐”며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저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계시지만 어쨌든 진보적 의제에 반응하시는 분들은 선거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선 경쟁력은 이제 태풍급 바람 플러스(+) 범민주 진보진영 지지층 결집이 두 가지 요소가 합쳐지면서 본선 경쟁력이 더해질 것이다. 저는 이렇게 판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이 4·7 재보궐선거를 ‘박원순 책임론’ ‘정권 심판론’ 관련해 “선거 성격 전체를 야당의 주장이 지배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며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그쪽 이슈에 반응하는 시민들이 현저하게 감소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다른 후보의 부동산 공약’에 대해선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지금 경기도에 있는 웬만한 큰 도시가 70·80만 한다. 서울에다 그 도시를 갖다가 얹힌다는 얘긴데, 서울 어디에다 그런 대규모, 소위 신도시를 3개쯤 엎어놓는 정도 물량을 뽑아내겠습니까”라고 지적했다.

앞서 우 예비후보는 전날(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경우에도 다음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하고 이번 선거에 모든 것을 걸겠다”며 “민주당에 입당한 이래 민주당 운명과 함께했다. 서울시장 출마는 저의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다. 다음 자리를 위한 디딤돌도 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우 예비후보는 당원 50%, 시민 50% 비율로 진행되는 경선 방식을 언급하며 “투표율과 예상 투표 숫자를 예상해 볼 때 500표 싸움이라고 본다. 막판 싸움이 시작됐다”며 “결집도와 정책공약에 대한 민감도에서 승패가 날 것으로 본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 투표방식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여론조사 결과에 좌우되는 그런 선거가 아니기 때문에 막판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고 본다. 민주당 후보 결정 방식이 사실 상당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민주당다움’을 강점으로 내세운 우 예비후보는 박 예비후보의 공약에 대해 “화려하고 매우 추상적이다. 서민의 절박한 현실과 요구가 담겨있지 않다”고 평가한 뒤 “과연 박 예비후보의 정책에 민주당의 가치와 서민의 절실함이 담겨있냐 계속 의문을 제기했지만, 박 예비후보는 이 문제에 대해 답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