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RealTime issue

野 “추미애 나가니 박범계…이리 피하니 범 만난 격”

입력 2021-01-25 12:32업데이트 2021-01-25 12: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추미애 장관이 나가고 나면 제대로 된 법무부 장관이 오려나 했지만 이리를 피하니 범을 만나는 격이 됐다”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예정돼 있지만 이런 청문회를 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자괴감을 금할 수 없다. 이런 분은 청문회 대상조차 되지 않는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법무부는 장관 후보자뿐만 아니라 차관도 특가법 해당사항이 될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덮힌 채 차관이 됐고 증거를 인멸하고, 피해자를 매수하려 한 그런 사람”이라며 “가장 엄정하고 정의로워야 할 법무부가 대한민국의 수치부, 범죄부 또는 피고인부로 전락할 상황이 됐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박 후보자 내정을 즉시 취소하고, 이 차관에 대해서는 즉시 경질한 다음에 두 사람 모두 제대로 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할 걸로 보여진다”고 촉구해싿.

이어 “상황이 이런데도 우리나라는 ‘문재인 보유국’이라고 칭찬하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를 어떤지 한번 연구해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생각이 다를 수 있을지 통탄스러울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