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與대표 측근, 권력에 의해 죽음 강요…尹 특수단 꾸려야”

뉴시스 입력 2020-12-05 17:14수정 2020-12-05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현 "꼬리끊기 바라는 권력에 의해 죽음 강요당해"
정진석 "수십만원 복합기 대여료 때문에 극단적 선택?"
김웅 "이성윤 지검장이 책임져야…법무부 장관이 주범"
국민의힘은 5일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 돌연 숨진 채로 발견되자 사망 경위에 의문을 제기하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판사 출신인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자신을 돕던 직원의 극단적 선택에 당사자인 이낙연 대표는 위로 메시지 하나 달랑 내놓았을 뿐이고, 여당 의원들은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물타기에 나섰다”며 “여권은 이낙연 대표와 옵티머스와의 연결고리를 찾으려는 검찰수사를 이번 죽음으로써 막아보려 기도하고 있다”고 의심했다.

이어 “실체가 없는 의혹이라면 그 측근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까닭이 없지 않나. 아직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핵폭탄급 물증이 드러났기에 꼬리끊기를 바라는 권력에 의해 죽음을 강요당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며 “막장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도대체 이 정권 실세들은 얼마나 많은 불법과 비리를 저질렀기에 현 정권 출범 이후 각종 권력형 비리 의혹 사건에 연루돼 조사를 받거나, 정권 실세들과 연관된 사람들이 줄줄이 죽어나가는 것이냐”며 “다시는 이런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이 사건의 진상은 물론 이낙연 대표와의 연관성을 밝힐 수 있도록 윤석열 총장 지휘 하에 특별수사단을 즉시 꾸려야 한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주요기사
정진석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십만원에 불과한 복합기 대여료 혐의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라는 글을 올려 석연찮은 사망 경위에 의문을 제기했다.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은 이낙연 대표 측근의 극단적 선택을 두고 설훈 민주당 의원의 “검찰의 행태를 모르느냐, 왜 사람을 죽을 지경으로 몰아넣느냐”고 격분한 기사를 전날 페이스북에 링크하면서 “맞다.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책임져야 한다.검찰총장의 수사지휘를 배제한법무부장관이 주범”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