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 K5 현실화”? 강경화, 유일한 원년멤버 생존자

한기재 기자 입력 2020-12-04 18:14수정 2020-12-04 18: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DB
“이러다가 K5(강경화 재임 5년)가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단행한 개각에서 유임되자 외교가와 관가에선 이런 말이 나왔다. 온갖 논란에도 강 장관이 자리를 지키며 유일한 ‘원년멤버’로 남은 데 따른 것이다.

여권에선 강 장관의 교체 가능성에 대한 관측이 적지 않았다. 올 7월 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발생한 외교관 성추행 사건이 한-뉴질랜드 정상통화에서 제기되는 등 외교 문제로 비화됐고, 10월엔 남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외교부의 해외여행 자제 권고에도 미국 여행을 떠난 사실이 알려지는 등 잇따라 구설수에 휩싸이면서다. 이런 강 장관은 10월 국정감사에서는 잇따른 외교부 내 성비위 사건에 대해 “제 리더십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국민들께서 그렇게 평가하시고, 대통령이 그렇게 평가하시면 거기에 합당한 결정을 하실 것으로 생각이 된다”며 스스로 교체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외교부 안팎에선 내년 1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 취임을 앞두고 한미 관계 등 외교이슈에 대한 ‘안정적 상황관리’가 중요한 만큼 강 장관이 유임됐다는 해석이 많다. 당장 외교 현안 상황 관리에 나설 사람이 마땅치않다는 것. 정부 관계자는 “강 장관이 외신 인터뷰 등으로 코로나19 방역 성과를 해외에 알리는데 적극적으로 나선 것도 유임에 큰 역할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