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탄자니아 음트와라州 여행경보 ‘철수 권고’로 상향

뉴시스 입력 2020-11-09 18:10수정 2020-11-09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극단주의 무장단체 활동 범위 확대로 안전 우려↑
외교부는 9일 탄자니아 음트와라주 전역의 여행경보를 3단계 철수 권고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정은 최근 이슬람국가(IS) 조직원들이 음트와라 지역 경찰서를 공격하는 등 모잠비크 북부에 근거지를 둔 극단주의 무장단체의 활동 범위가 탄자니아 남부까지 확대되면서 우리 국민의 안전 우려가 증가하고 있는 것을 감안한 조치다.

외교부는 “탄자니아 음트와라를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은 여행을 취소·연기하고, 이 지역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은 긴요한 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 주길 바란다”며 “향후 아프리카 동부 지역의 테러 동향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여행경보 추가 조정 필요성을 지속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행 경보는 발령 국가의 위험 수준에 따라 ▲1단계 남색경보(여행유의) ▲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 ▲3단계 적색경보(철수권고) ▲4단계 흑색경보(여행금지)로 구분된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