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나랏돈 축낸 쥐새끼 색출해야…秋, 라임 손떼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19 09:46수정 2020-10-19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라임·옵티머스 금융비리 의혹’과 관련해 “흰 쥐든 검은 쥐든, 나라의 곳간을 축내고 선량한 국민의 돈을 갈취한 쥐새끼가 있다면 한 명도 남김없이 색출해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당대표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밝힌 뒤 “여야 누구든 부정비리, 권력 비리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나라의 기본과 근본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지금의 수사체제로는 진실 규명이 어렵다. 수많은 거짓말을 하고도 눈 하나 깜짝 않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정권에 맹종하는 이성윤 중앙지검장 체제에선 공정 수사는 난망하고 권력 핵심부를 포함한 배후세력에 대한 수사는 더더욱 어려울 것”이라며 “특별검사에 의한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정한 수사를 위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이성윤 중앙지검장을 수사와 보고에서 완전히 배제시켜야 한다”며 “이것이 문재인 정권이 스스로 결백을 자신하며 성역 없는 수사, 철저한 진실 규명 의지를 보여주는 태도”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선 “검찰과 자신의 명운을 걸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권력의 방해로 힘이 부친다면, 특검 수사의 불가피성을 지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청와대에 수사 협조를 지시한 것은 늦었지만 잘한 결정”이라며 “나아가 이번 사건의 핵심 관계자 중 하나인 사기꾼 변호사가 어떻게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임용될 수 있었는지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문제의 행정관이 대통령의 민주당 대표 재임 시절 어떻게 민주당 당무감사위원이 될 수 있었는지도 그 과정과 배경을 밝혀야 한다”며 “행정관급이라 대통령이 직접 임명하지 않았다면 반드시 추천자가 있을 것이고, 당무감사위원도 추천자가 있을 것이다. 이들을 먼저 색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특히 “옵티머스 사태의 몸통인 이혁진 대표가 어떻게 도주 직전에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자리에 나타났느냐”며 “청와대는 공식 수행원이 아니라고 밝히고 있지만, 그런 자가 어떻게 출국금지 하루 전에 빠져나가 해외 순방 중인 대통령의 지근거리에 나타날 수 있었는지, 대통령 해외 순방까지 쫓아와서 구명 로비를 시도한 것은 아닌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서울남부지검에 있었던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해체 배경도 의문”이라며 “멀쩡하게 잘 있는, 앞으로도 할 일이 많은 조직을 왜 해체시켜 금융사기꾼들에게 날개를 달아 줬는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검찰수사를 기다리지 말고 자체 조사를 통해 국민 앞에 먼저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 그래야만 물타기 수법을 통해서 권력형 게이트에서 빠져나가려는 여권의 방해 공작을 막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