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포영장 청구’ 정정순 의원, 회계책임자 맞고발…당선무효유도혐의

뉴스1 입력 2020-09-30 22:43수정 2020-09-30 22: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뉴스1 DB)2020.9.30/© 뉴스1
지난 4·15 총선에서 회계 부정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국회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청주 상당) 측이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30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정 의원 측 인사가 회계책임자 A씨를 공직선거법상 당선무효·이해 유도 혐의로 고발했다.

정 의원 측은 4·15 총선 당시 상대 후보 캠프 관계자와 친인척 관계로 알려진 B씨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A씨와 B씨가 짜고 정 의원 당선을 무효로 하기 위해 정 의원이 선거 과정에서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는 이유에서다.

주요기사
A씨는 지난 6월 11일 정 의원이 총선 과정에서 다수의 회계 부정을 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고발인 조사 등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의 체포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청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