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출신 태영호·지성호 “정부, 북한 눈치만 보며 굴종적” 맹비난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4 17:04수정 2020-09-24 17: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사진=뉴스1
북한 출신인 태영호·지성호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으로부터 피살당한 것을 언급하고 잇따라 정부를 맹비난했다.

북한 외교관 출신인 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는 우리 국민이 죽어나가는 마당에도 아직 북한 눈치를 보고 있는 듯하다”며 “이번 사건에 대한 여러 의혹이 넘쳐나고 있다”고 밝혔다.

태 의원은 “청와대는 이번 사안이 22일 밤 문재인 대통령까지 보고됐는지 해명하라”며 “이제라도 정부가 가지고 있는 정보를 모두 공개해 의혹을 제거하고 사실을 밝히는 데 애써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에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을 촉구하고,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혀 우리 국민의 의구심과 울분을 해소해야 한다”며 “북한도 앞으로 남북관계를 고려한다면, 당당히 공동조사단 구성에 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특히 “국가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있다”며 “지난 6월 우리 국민의 재산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폭파됐지만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실효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 이번에는 우리 국민이 죽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조속히 이번 사안과 지난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사건을 함께 UN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며 “당연히 사건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자는 국제형사재판소에 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성호 의원. 사진=뉴스1


역시 북한 출신인 같은 당 지 의원도 페이스북에 ‘북한정권의 야만적 행태에 소름이 끼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북한의 인권침해가 북한 내부에서도 모자라 이제는 우리 국민에게까지 손을 뻗치고 있다”고 우려했다.

지 의원은 “2008년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국가 공무원에 직접적인 위해를 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께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재차 강조하는 중에 반인권적 행동을 자행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구애에 대한 화답이 바로 우리 국민 총살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매 시각 벌어지는 북한의 인권침해 사안에 대해 정부가 제대로 목소리를 높여야 이런 일을 방지할 수 있다”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통일부 장관이 인권침해 문제는 뒤로한 채 남북협력만을 강조하고 있으니 이런 일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의 굴종적인 저자세 대응에 국민의 안보불안이 가중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