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무릎꿇은 김종인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김준일 기자 , 광주=이형주 기자 입력 2020-08-20 03:00수정 2020-08-20 0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수정당 대표로는 처음
5·18민주묘지 참배 “백번이라도 사과와 반성”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했다. 김 위원장은 “일백 번이라도 사과하고 반성했어야 마땅한데, 이제야 그 첫걸음을 떼었다”며 15초가량 묵념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김은혜 대변인도 김 대표 뒤에서 함께 무릎을 꿇었다. 보수정당 대표가 광주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무릎 꿇고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광주=사진공동취재단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보수정당 대표로는 처음으로 무릎을 꿇고 5·18 희생자와 유족에게 사죄했다.

19일 김 위원장은 당 지도부와 광주 북구 5·18민주묘지를 찾아 “호남의 오랜 슬픔과 좌절을 쉬이 만질 수 없단 걸 알지만 5·18민주영령과 광주시민 앞에 부디 이렇게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5·18민주화정신을 계승하고 진정성 있는 사죄를 한다는 취지로 광주를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일백 번이라도 사과하고 반성했어야 마땅했는데 이제야 그 첫걸음을 뗐다”며 “역사의 매듭을 풀고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작은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당 안팎에서 나온 5·18민주화운동 관련 망언에 대해서는 “당을 책임진 사람으로서 진실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신군부의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에 참여했던 자신의 전력에 대해서도 “광주시민과 군사정권에 반대한 국민에게는 용납하기 어려운 선택이었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는 자신과 당의 잘못을 언급하며 “부끄럽고 또 부끄럽다.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라고 사과하는 대목에선 감정이 복받친 듯 울먹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날 김 위원장은 5·18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5·18민주유공자 예우법 등 이른바 ‘5·18 3법’ 통과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준일 jikim@donga.com / 광주=이형주 기자
#이종인 사죄#미래통합당#광주 5·18민주항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