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강도짓 하는 자기집 애들은 감싸고” 통합당 초선, 김부겸에 반격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4 13:29수정 2020-08-04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미래통합당 초선의원들은 4일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시라’고 훈수를 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에게 반격했다.

통합당 초선 김웅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변화가 많았던 정치원로의 훈계. 좋은 말씀”이라며 “그런데, 같은 당 초선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나?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김웅 의원이 김부겸 전 의원을 향해 ‘변화가 많았다’고 한 건 김부겸 전 의원이 통합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에 몸담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웅 의원은 “(김부겸 전 의원이) 마치 날강도 짓 하는 자기 집 애들은 감싸고 등교하는 옆집 애들 복장 나무라는 것 같다”며 “아마 자기 집 애들은 구제불능이라 그런가보다. 고마운 마음으로 받아들여야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험지 출마한 거 아니면 독재니 뭐니 떠들지 말라고 하시는데, 호남에서 출마한 민주당 의원님들이 들으면 심히 불쾌하실 것 같다”고 비꼬았다.

통합당 초선 허은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겸 선배님,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라’는 진심 어린 충고 잘 들었다”면서도 “16대 국회에서 한나라당 소속으로 초선 의원 생활을 하신 선배님의 말씀이니 잘 새기도록 하겠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아울러 “지금 거대 여당의 당 대표 후보인 김부겸의 충고를 따르기보다는, 20년 전 야당인 한나라당에서 초선 의원 신분으로 정당개혁과 정치혁신을 위해 저격수를 자처하신 초선 김부겸의 선례를 따르고 싶다”며 “건승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김 전 의원은 자신을 향해 날을 세운 통합당 초선 배현진·조수진 의원을 겨냥해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시라”며 “참 딱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례 의원에게 저격수 역할을 흔히 맡기는데, 거기에 넘어가지 마시라”며 “섣불리 공격수, 저격수 노릇 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 된다”고 주장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