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서지현은 8년간 뭐했나…내로남불 지긋지긋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6 13:50수정 2020-07-16 1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프리랜서 아나운서 박지희 씨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A 씨를 향해 “4년 동안 대체 뭘 했냐”고 비난한 데 대해,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16일 박 씨의 말을 맞받아쳤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씨의 발언을 담은 기사를 링크하고 “친여 방송 아나운서라면 ‘서지현 검사는 8년간 뭐하다 성추행을 폭로했나’라고 비판해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조 의원은 “서지현 검사의 경우 2018년, 8년 전 일을 방송에 나와 폭로했다”며 “내로남불과 이중잣대, 지긋지긋하다”라고 토로했다.


앞서 지난 14일 박 씨는 시사 팟캐스트 ‘청정구역’에서 “(A 씨는) 왜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며 “4년 동안 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 같은 박 씨의 발언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A 씨에 대한 ‘2차 가해’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