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가 내고 사찰 찾은 추미애, SNS에 “번뇌 끊고” 의미심장 글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7-08 11:33수정 2020-07-08 1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최후통첩을 보낸 8일 소셜미디어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연이틀 휴가를 내고 자리를 떠난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산사를 찾은 사진을 올렸다.

추 장관은 “산사의 고요한 아침이다”며 “스님께서 주신 자작나무 염주로 번뇌를 끊고 아침 기운을 담아본다”고 적었다.


이어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비슷한 시각 추 장관은 법무부를 통해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윤 총장의 답이 늦어지자 마감시한을 제시하고 나선 것이다. 입장 발표가 더 늦어지면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추 장관은 전날 오전에도 국무회의 참석이 예정돼 있었지만 하루 연가를 내고 휴식을 가졌다. 이날은 정상 출근이 예상됐으나, 재차 하루 단위 연가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휘권행사에 대한 윤 총장의 장고가 이어지는 가운데, 추 장관은 연이틀 휴가를 내 대응을 고민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