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총리 22년만에 부활하나… 與, 격상 법안 발의

박민우 기자 입력 2020-06-29 03:00수정 2020-06-29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웅래 “통일장관 급 올려 정책 총괄”
정치인 발탁-재량권 강화 움직임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 동아일보 DB
긴장이 고조되던 남북관계가 숨고르기 국면에 들어간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통일부 장관을 부총리로 격상하려는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남 총괄로 나선 가운데 현재 공석인 통일부 장관을 외교·국방을 아우르는 남북관계의 컨트롤타워로 승격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28일 통일부 장관을 부총리로 격상하는 내용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국회에 대표 발의했다. 노 의원은 법안에서 “통일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범정부적인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며 “(통일부 장관이)국무총리의 명을 받아 관계 중앙행정기관을 총괄·조정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의원의 개정안 발의에는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설훈 최고위원, 미래통합당 홍문표 의원 등 14명의 의원이 참여했다.

통일부 장관 부총리 승격이 현실화되면 외환위기 이듬해인 1998년 장관급으로 격하된 지 22년 만에 ‘통일 부총리’가 부활된다. 현재 공석인 통일부 장관에는 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낸 4선의 이인영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등 여권 중진급 인사들이 후보로 떠오른 상태다.


일각에선 통일부 장관 승격을 통해 독자적 남북협력사업 추진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통일부 장관#통일부총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