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홍범도 장군 유해 조국에 모셔 최고 예우 보답”

뉴시스 입력 2020-06-07 08:20수정 2020-06-07 0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봉오동 전투 100주년 기념일 맞아 페이스북 메시지
"100년 지난 오늘, 코로나 극복의 원동력도 평범한 우리 이웃"
"승리와 희망의 역사를 만든 평범한 국민의 위대한 힘 가슴에"
문재인 대통령이 봉오동 전투 전승 100주년을 맞이한 7일 독립군 연합부대를 이끈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고국으로 모시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독립군 한 분 한 분을 기억하고 기리는 일은 국가의 책무임과 동시에 후손들에게 미래를 열어갈 힘을 주는 일”이라며 “코로나 때문에 늦어졌지만, 정부는 이역만리 카자흐스탄에 잠들어 계신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조국으로 모셔올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의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1920년 6월 7일 홍범도·최진동 장군이 이끈 독립군 연합부대가 거둔 첫 번째 승리, 봉오동 전투를 언급하며 “임시정부가 ‘독립전쟁의 해’를 선포한 지 불과 5개월 만에 일궈낸, 무장독립운동사에 길이 남을 승리였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봉오동 전투의 승리로 독립운동가들은 ‘자신감’을 얻었고, 고통받던 우리 민족은 자주독립의 ‘희망’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구한말 의병뿐 아니라 농민과 노동자 등 평범한 백성들로 구성된 독립군의 승리였기에 겨레의 사기는 더 높이 고양됐다”며 “너도나도 가난한 살림에 의연금을 보태 독립군의 무기구입을 도왔고, 식량과 의복을 비롯한 보급품을 마련하는 데 나섰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100년이 지난 오늘, 코로나 국난극복의 원동력도 평범한 우리의 이웃들”이라며 “국민들은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지켰고, 연대와 협력으로 코로나 극복의 모범을 만들어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봉오동 전투 전승 100주년을 맞아, 승리와 희망의 역사를 만든 평범한 국민의 위대한 힘을 가슴에 새긴다”며 글을 마쳤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