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정은이가 살생부 만들어 위협”… 2010년 김정일에 편지 보내 불만 토로

주성하기자 입력 2017-02-22 03:00수정 2017-02-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남 피살]RFA 보도 “마카오서 팩스로 전달”
“자질 부족해 후계자 반열에 못서”… 권력욕 없다는 점도 명확히 밝혀
김정남이 2010년 김정일에게 편지를 보내 ‘김정은이 나를 위협하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보도했다.

김정남은 편지에서 “얼마 전 저와 저희 가족과 연관 있는 사람이면 모조리 ‘살생부’에 올려 국가안전보위부(현 국가보위성) 것들이 잡아갔다”면서 “보위부의 후계자(김정은)에 대한 과잉 충성 때문인지, 후계자의 지시인지 모르나 인터넷상에도 이러한 내용이 나오고 있다”고 썼다.

이는 2009년 4월 발생한 ‘우암각 습격 사건’ 이후 김정남과 그의 측근을 겨냥한 위협이 1년 넘게 지속됐다는 의미라고 정보 관계자는 분석했다. 우암각 사건은 평양에 있는 특각에서 김정남의 측근들이 보위부 요원들에게 체포된 것이다. 김정남은 이어 “후계자는 큰 그림을 그리듯 원대한 구상을 가지고 빠빠(김정일)의 위대한 업적을 계승하기 위해 노력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당시 권력 2인자로 간주되던 장성택에 대한 불만도 토로했다. “최근 부상하고 있는 ‘수양대군’께서도 이러한 상황이 초래되지 않도록 약속했는데 너무 세지니까 다 잊어버린 듯하다”고 적혀 있다는 것.

관련기사
김정남은 권력욕이 없다는 점도 명확히 밝혔다. 그는 “저는 빠빠의 아들로 태어났을 뿐 혁명 위업을 계승할 후계자 반열에 서본 적이 없다”면서 “자질 부족과 자유분방하고 방종스러운 생활습관으로 심려 끼쳐드리고 엄청난 사고도 많이 저질렀다”고 반성했다. 당시 편지를 확보해 분석한 대북정보 관계자는 “김정남이 권력에 대한 욕심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전했다.

김정남은 이 편지를 마카오에서 평양으로 팩스를 이용해 보냈으며, 김정일에게 전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김정남#김정은#피살#말레이시아#팩스#암살#김정일#편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