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정치할 생각은 없어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17:45수정 2015-05-16 02: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는 29일 "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총리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대법관을 하다가 권유가 있어 감사원장을 수락했고 감사원장을 하다가 총리 권유가 있자 또 수락했는데 만일 대통령을 하라는 제안이 있으면 어떻게 하겠느냐"라는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의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총리직 지명 배경에 대해 "청와대에서 삼고초려한 것이 맞다"고 소개하면서 "꼴사나운 총리로 마감하는 그런 모양새는 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서 감사하는 과정에서 느낀 것 중 하나가 위기관리에 대한 대응 매뉴얼이 부실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국가위기관리 시스템의 총점검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대법관 시절 `상지대 판결' 논란에 대해 "전원합의체인 대법원에서 내 역할은 13분의 1이고, 8대5로 결론이 났다"면서 "그야말로 사심 없이 법률적 검토를 거쳐 이뤄진 판결로서 추호도 양심에 꺼릴 게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판결의 핵심은 임시이사가 정식이사를 선임할 수 있느냐로, (대법관) 13명 중에서 8명이 임시이사가 정식이사를 선임해서는 안 된다는데 의견일치를 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