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천안함 자체조사 결과 한국 안넘길것”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차관 “北에도 안줘… 긴장완화 방안이 우선” 러시아가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자체 조사단의 조사 결과 보고서를 한국에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알렉세이 보로답킨 러시아 외교차관이 21일 밝혔다. 러시아 외교부 아태지역담당 차관이자 북핵 6자회담 러시아 측 수석대표인 보로답킨 차관은 이날 오전 모스크바 시내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사태와 관련한 러시아 전문가들의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러시아 조사단의 보고서는 당초 국가 지도부를 위해 내부용으로 작성된 비밀문서이기 때문에 한국이나 북한 어느 쪽에도 전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천안함 사고의 원인을 따질 때가 아니라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긴장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시기”라며 “이를 위해 6자회담 재개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보로답킨 차관은 “위기의 책임은 남북 양측에 함께 있다”면서 “북한은 2009년 2차 핵실험을 하지 않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에 참여했어야 했으며 천안함 사태 이후 미국과 남한이 한반도 인근에서 군사 활동을 증가한 것도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긴장 완화를 위한 해결책으로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이 공격적 수사를 낮추고 동북아 지역에서 군사훈련을 중단함으로써 사태를 진정시키는 한편 어떤 조건하에서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을지를 외교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