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곁으로” “지역민 속으로”… 여야, 추석대목 ‘민심잡기’

동아일보 입력 2010-09-21 03:00수정 2010-09-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 보육지원 중점 홍보 “당이 예산확대 정부 설득”
민주 당권주자들 지역순회 “전대 판세 결정할 분수령”
“고향 잘 다녀오세요” 한나라-민주 지도부 서울역으로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0일 여야 지도부는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김무성 원내대표, 나경원 최고위원 등이 귀성객에게 웃으며 손을 흔들고 있다(왼쪽 사진). 같은 시간 민주당 정세균 전 대표와 박지원원내대표, 추미애 의원, 손학규 상임고문 등이 손을 들어 인사를 건네고 있다. 김경제 기자 kjk5873@donga.com
추석 연휴 동안 한나라당은 ‘보육 지원’ 정책을 앞세워 어린 자녀를 둔 젊은층을 끌어들이는 데 당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당 대표를 뽑기 위한 10·3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어 당권 주자별로 전국 각 지역의 표심에 호소하는 정책 홍보를 할 계획이다.

○ “20, 30대의 마음을 잡아라”

한나라당은 보수 진영에 거리를 두고 있는 20, 30대의 마음을 잡는 게 2012년 총선과 대선 승리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이번 연휴 동안 의원들은 각 지역구에서 어린 자녀가 있는 젊은 남녀나 신혼부부들을 대상으로 당정이 추진하는 ‘보육 지원’ 정책을 적극 알릴 방침이다. 안상수 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가 보육을 책임져야 한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가 10일 영유아의 보육료 전액을 지원하는 대상을 전체 가정의 70%로 확대하는 정책을 발표하게 된 것도 당이 나서 정부를 적극 설득한 결과라고 한나라당은 강조했다. 정진섭 전략기획본부장은 “당이 보육 지원 이슈를 최우선 정책으로 결정한 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을 설득해 관련 정책에 필요한 예산 1조 원을 추가로 확보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보육교사의 처우 개선을 위해 정부의 평가 인증을 받은 민간 보육시설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도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의원들은 또 연휴 동안 보육시설에 가지 않는 영유아를 위한 육아수당제도의 확대도 당 차원에서 적극 추진키로 한 점을 적극 홍보키로 했다. 정부가 현재 0∼1세 아동을 둔 부모에게 월 10만 원을 지급하는 육아수당을 △0∼12개월 20만 원 △13∼24개월 15만 원 △25∼36개월 10만 원으로 수당 지급 대상과 액수를 늘리겠다는 것이다. 고흥길 정책위의장은 20일 “육아수당도 보육료 전액 지원 대상처럼 전체 가정의 70%까지 지급돼야 한다. 이를 위한 예산을 반영해야 한다는 당의 의견을 정부를 상대로 관철시키겠다”고 말했다.

○ “연휴 여론이 전당대회 판세 결정”

민주당은 이번 연휴 기간에 형성되는 여론이 10·3 전당대회의 판세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지역 표심이 고향에 한데 모인 가족의 여론에 따라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손학규 상임고문은 추석 기간에 광주·전남과 전북 구석구석을 돌며 대의원들을 만날 계획이다.

정세균 전 대표는 당초 서울 자택에 머물면서 ‘전화 유세’를 할 예정이었으나 계획을 바꿔서 21∼23일 취약 지역인 대구·경북을 공략하기로 했다. 정동영 의원은 21∼23일 광주 소재 정신지체장애인 시설인 ‘사랑의 집’에 머물며 자원봉사에 참여하기로 했다.

박주선 의원은 20일 서울 용산역에서 귀향객들에게 인사하고 22일에는 임진각을 방문한다. 이 일정을 제외하고는 광주·전남 지역을 순회할 예정이다. 천정배 조배숙 의원도 호남과 수도권을 돌 예정이다.

386그룹인 이인영 전 의원은 주로 수도권 등 표밭을 돌며 ‘얼굴 알리기’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며, 최재성 의원은 386그룹의 단일화 문제를 고민하느라 시도당 개편대회에 참가하지 못했던 제주, 울산 지역 등을 훑기로 했다.

20일 박지원 원내대표와 정 전 대표, 손 고문 등은 서울역에서 귀성객에게 인사를 하며 정부가 추진 중인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집중 홍보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이 반대하는 4대강 사업 예산을 민생과 복지에 사용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명건 기자 gun43@donga.com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