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쌀·시멘트 등 北 제공 긍정검토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11:56수정 2010-09-07 1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쌀 지원해도 수해지역 인도적 지원 한정"
靑 "100억원 규모 이내에서 품목 선택 검토"
▼ 정부, 쌀-시멘트 등 北제공 긍정검토 ▼
정부가 쌀, 시멘트, 중장비 등을 수해 지역에 지원해 달라는 북한의 요청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7일 전해졌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수해 지역에 비상식량과 의약품 대신 쌀과 시멘트, 중장비 등을 보내달라고 요구해 이를 수용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라며 "아직 결정은 안됐지만 논의의 흐름이 긍정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 쌀이나 시멘트 등을 보낸다고 해도 일단 인도적 지원에 한정된 것"이라며 "대북 대응의 원칙이 깨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쌀, 시멘트, 굴착기, 자동차 등 북한의 요청 품목 가운데 어떤 품목들의지원이 가능한지, 양은 어느 정도로 해야 할지 등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처럼 정부가 쌀과 중장비 등 북한이 군사적 용도로 전용할 수 있는 품목에 대해 지원을 검토하고 나선 것은 북측이 나포한 대승호와 선원 7명의 송환 의사를 전날 밝힌 것과도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조만간 쌀을 지원할지 여부를 발표할 것"이라며 "이미 북한에 통보한 100억원 규모 이내에서 어떤 품목을 하는 게 좋을지 검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뭐가 필요하다고 한 적이 없는데 이번에는 명시적으로 요청했으니 과거와는 달라진 것"이라며 "이는 남북 관계 흐름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한적십자사는 지난달 말 조선적십자회에 수해지원 의사를 전달하고 의약품, 생활용품, 비상식량 등을 100억원 규모로 지원하겠다는 통지문을 발송했고, 이에 대해 북측 조선적십자회는 지난 4일 오후 한적 앞으로 쌀과 중장비, 시멘트 지원을 역제의하는 통지문 답장을 보내왔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의 조찬 회동에서 대북 정책과 관련해 "국민 수준이 높고 국민도 지켜보고 있다. 그래서 적절히 하려고 하며, 대한적십자사에서 지원하려고 하는데 이것도 일보 전진"이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 관계자는 "유엔 사령부에서 발간한 천안함 조사 결과 보고서가 최근 유엔에서 문서로 회람됐고, 우리 정부도 곧 천안함 조사 결과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 미국대사가 천안함 침몰 원인이 사고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한국 정부가 러시아 측의 조사를 방해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모르는 사이도 아니어서 개인적으로 만나 물어보고 싶다. 토론도 할 수 있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인터넷 뉴스팀


정부, “北수해, 100억원 상당 지원” 대북통지문 발송
▲2010년 8월31일 동아뉴스스테이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