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정형근…“노동계, 농민 출신도 당에 영입해야”

입력 2005-12-14 17:15수정 2009-09-30 1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형근 한나라당 의원
동아일보 자료사진
한나라당 중앙위원회 의장으로 재 선출된 (鄭亨根·사진) 의원은 14일 서민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기 위해 노동계와 농촌 출신을 두루 당에 영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KBS라디오에 출연해 “한나라당의 가장 큰 문제는 서민과 근로자와는 거리가 먼 ‘웰빙 정당’이라는 점”이라며 “당내 구성이 교수, 판검사, 변호사, 사회 명망가에 치우치다 보니 ‘연구소’ 같은 정당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각계각층에서 풀뿌리 대표성을 가지고 있는 정당, 복지와 노동 그리고 서민에게 다가가는 당이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노동계라든지 환경운동가, 농촌 등 여러 출신들을 선거후보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 일각에서 불고 있는 ‘40대 재선의원 역할론’과 관련해 “젊은 층의 지지를 얻기 위해 젊은 사람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에는 무리가 있다”며 “나이보다도 국민의 여망, 지지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70세가 넘었는데도 국민 여망에 따라 대통령이 됐고, 영국의 토니 블레어는 40세에 총리가 돼 경제발전을 이루고 3선을 무난히 했다”며 “한나라당에 그런 여망과 지지를 가진 40대가 있는지 생각해 볼 일”이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또한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 등 후보에 외부 인사를 영입해야 한다”면서 “대의원의 지지를 얻는 기존 정치인만 후보가 될 수 있는 구조는 문제가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명박 서울시장을 예로 들며 “현대건설 CEO로서의 경험이 없고 순수 정치만 했으면 저렇게 좋은 실적은 못 냈을 것”이라며 “정치인보다는 행정가가 낫고 그보다는 여러 가지 일을 두루 해낸 사람이 정치를 겸직하는 것이 제일 좋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부산시장 출마설’과 관련해 “저는 정부기관에 있었고 검사 출신으로 정치인만 10년 했다”며 “그런 자리에 적합한 사람이 아니다”고 고사했다.

대신 허남식 현 부산시장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면서 “행정가 출신 시장으로 APEC이라든지 여러가지를 무난하게 잘 소화해냈고 지지율도 40%나 된다”며 “이 때문에 굳이 정치인들이 또 시장을 할 필요가 있느냐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의원은 한나라당의 사학법 강행처리 반대 장외투쟁에 대해선 “여당이 야당을 거리로 내쫓은 격”이라며 “하루 빨리 한나라당이 국회로 들어갈 수 있도록 여당이 명분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 시절에도 노동법 기습통과가 있었으나 여야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무표선언을 이끌어 냈다”며 “여당에서 사학법을 무효화 할 수도 있고 또 ‘다른 안’을 낼 수도 있을 것”이라고 해법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꼭 사학법 무효가 아니어도 되느냐’는 질문에 “어떤 것이라 하더라도 어쨌든 대화의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김원웅 의원의 ‘버시바우 주한 미대사 소환’ 발언과 관련해 “미국 국회의원이 우리나라에 대해서 걸고 나올 그런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신중치 못하다”며 “이런 식으로 나갈 경우에 결국은 우리 국익이 더 손상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우석 교수의 줄기세포에 대해서 새튼 박사가 계속 딴죽을 건 것도 우리와 미국이 불편한 관계에 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의 안기부(옛 국정원) 도청수사 발표에 대해서 “최선을 다한 강도 높은 수사를 했다. 새 특검법을 적용해도 나오는 것이 없을 것”이라며 “계속 국론을 분열시키고 이 문제를 가지고 우리 정보력을 자꾸 해외에 노출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