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특검 연장 긍정검토"

입력 2003-06-12 18:33수정 2009-09-29 0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는 1차 수사기간 만료 시한(25일)을 앞둔 대북송금의혹사건 특별검사측이 수사상의 필요를 이유로 수사기간 연장을 요청할 경우 이를 긍정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문재인(文在寅)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은 이날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 사유를 봐야겠지만 그 사유가 수사상 필요한 것이라면 이를 거부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며 “그러나 아직까지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특검측으로부터 그러한 요청이 없었다”고 말했다.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아직 특검측으로부터 요청이 들어오지 않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논의된 게 없다”고 밝혔다.

특검은 1차 수사기간이 만료될 경우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 2차로 30일간 더 수사를 할 수 있도록 돼 있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